Sub Image
Home > US Education Information
16 2011 미국교육현황 연례보고서 요약 관리자 01.11.13 3673

현지 연례 교육보고서
Quality Counts Vol. 31 Num. 16 (Education Week, Spring 2012 PP.4~64)

미국 교육전문 저널인 Education Week에서 연1회 발간하는 Quality Counts는 미국의 교육현황을 주별, 주제별로 평가한 결과를 담은 연례 보고서이며, 미국 내 교육현황을 주별로 횡적비교함과 동시에 일부 국제비교자료에 대해서는 국가별 횡적비교까지 포괄하고 있는 종합보고서에 해당된다.

2012 Spring호에서는 주요교육지표(Key Education Indicators)에 따른 주별 교육정책 및 그 성과를 5개의 범주별 주요교육지표로 나누어 평가한 결과를 담고 있다:
- 성공의기회(Chance for Success) 지수
- 초중등학업성취(K-12 Achievement) 지수 
-
 학업표준/ 평가/ 책무성지수(Standards/ Assessments/ Accountability) 지수
- 교직전문성(The Teaching Profession) 지수
- 학교재정(School Finance) 지수


주요 내용


1) 미국전체 및 지역별 평가결과 총평


- 평가지역은 50개 주와 워싱턴 D.C.를 포함한 51개 지역으로 구성
- 미국 전체로는 C 등급을 받았으며 이는 2010년과 동일한 결과
- 최고 평가를 받은 지역은 메릴랜드주로, 2011년에도 B+를 받음으로 4년 연속 1위
- B를 받은 지역은 매사추세츠, 뉴욕, 버지니아주이며 이들 주는 여려해 연속으로 상위권을 차지하는 지역임
- B- 등급 5개 지역으로는 아칸소, 뉴저지, 조지아, 버몬트, 웨스트버지나아가 해당
- C+-, C, C- 등급중의 하나를 받은 지역이 51개 지역 중 41개 지역에 해당
※ C+: 오하이오, 플로리다, 텍사스, 펜실베이니아, 켄터키, 코네티컷, 하와이, 노스캐롤라이나, 위스콘신, 미시간, 로드아일랜드, 테네시, 인디아나, 루이지애나, 사우스캐롤라이나, 델라웨어, 와이오밍, 오클라호마
※ C: 메인, 일리노이, 뉴멕시코, 아이오와, 알라바마, 캘리포니아, 뉴햄프셔, 콜로라도, 노스다코다, 미네소타, 워싱턴, 캔사스
※ C-: 몬태나, 미주리, 유타, 오레곤, 아리조나, 미시시피, 알라스카, 아이다호, 네바다, 워싱턴디씨, 네브라스카
- 사우스다코다주가 D+를 받아 최하의 자리를 차지


2) 영역별 주요 내용 1(성공의기회)
- 평가영역: 가구소득, 부모교육 수준, 고용률, 부모의 영어구사 수준
- 미국 전체로는 77.6을 받아 C+ 등급에 해당
- 1위로는 매사추세츠주가 93.1로 A 등급을 받았고,
- 2위에서 8위까지는, 뉴저지와 뉴햄프셔(A-), 코네티컷, 메릴랜드, 노스다코다, 버몬트, 미네소타(B+)의 순
※ 뉴욕주는 17위, 48~50위는 아리조나, 미시시피, 뉴멕시코주, 최하위인 51위는 네바다주
- 평가영역이 전체순위와 대체로 비례하나, 부모의 영어구사수준만 유일하게 전체순위를 따르지 않음
※ 몬태나주 학부모의 영어구사 수준은 1위(99.2%)이나, 성공의 기회 영역에서의 종합순위는 중위권인 20위에 해당, 웨스터버지니아는 최상위권(98.5%)이나 종합순위는 하위권
 캘리포니아주 학부모의 영어구사 수준은 로 51위(62.3%)이나 종합순위는 중위권, 뉴저지와 뉴욕은 하위권(각각 75.9%, 78.4%)이나 종합순위는 상위권(2위, 17위)


3) 영역별 주요 내용 2-1(초중등학업성취 부문)
- 평가영역: 미교육부 NAEP(National Center for Education Statistics)의 수학/읽기시험 평가 결과, 성취도평가 향상율, 빈부격차율, 빈부격차감소율, 고교졸업율, AP시험 고득점율 등
- 미국전체로는 72.5로 C등급에 해당
- 매사추세츠주가 B등급을 받아 1위, 뉴저지와 메릴랜드주가 B등급을 받아 2,3위, 버몬트주가 C+를 받아 4위를 차지
 뉴욕주는 C-를 받아 24위를 차지했으며, 워싱턴D.C는 F를 받아 51위를 차지


4) 영역별 주요 내용 2-2(고등학교 졸업율)
- 미국 전체의 공립고교 학생의 졸업율은 71.7%이며, 뉴저지주가 졸업율 86.9%로 1위
 뉴욕주는 71.8%로 중위권이며, 최하위는 43%를 기록한 워싱턴 D.C.가 차지



5) 영역별 주요 내용 2-3(11~12학년 대상 AP과목 이수자 중 3점이상 고득점 취득비율)
- 미국 전체로는 21.9%이며, 메릴랜드주가 43,8%로 1위
 뉴저지주와 뉴욕주는 각각 26.8%와 31.3%로 중상위권, 미시시피주가 3.8%로 최하위



6) 영역별 주요 내용3-1(교직전문성)
- 평가영역 : 교사자격기준, 교원평가실시여부 및 평가 범위, 교사-학생 비율, 교원에대한 인센티브 제도 등
- 미국 전체의 평가점수는 72.5로 C에 해당
- 1위는 B+를 받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가 차지했으며, 그 뒤를 아칸소(B+)와 메릴랜드(B)주가 뒤따름
 뉴욕주(B-)는 7위, 뉴저지주(D+)는 38위
- 교원평가를 실시하는 지역은 총 51개 중 45개 지역에 해당
- 학업성취도평가 결과를 평가에 연동하는 지역은 총 17개
- 교생실습을 의무화하는 지역은 41개 지역이며, 실습의무기간은 최저 5주에서 20주까지 다양(보통 10주~12주가 다수를 차지함)


7) 영역별 주요 내용3-2(교사급여 수준)
- 1위는 와이오밍(유사경력을 갖춘 타직종 종사자의 131% )
- 타직종평균이상에 해당하는 지역으로는 로드아일랜드(125%), 미시간(115.8%), 버몬트(113%), 오하이오(107.1%), 뉴욕(106.7%), 펜실베이니아(105.95), 캘리포니아(103.3%), 워싱턴(101.9%), 알래스카(101.8%),위스콘신(100.8%),
- 타직종비교 하위권으로는 콜로라도(84.9%), 웨스트버지니아(84%), 아리조나(83.4%), 미시시피(83.3%), 테네시(82%), 노스캐롤라이나(80.7%)
- 최하위로는 워싱턴 D.C(65.3%)
 뉴저지(92.3%)


8) 고교교사급여 국제비교
- 이 보고서는 또한 24개 OECD가입국가의 고등학교 교사급여에 대한 국제비교자료를 담고 있는데,
- OECD 국가의 15년경력의 타직종근무자의 급여수준을 1.0이라고 할때 OECD국가 고등학교교사 급여평균은  0.86에 해당
- 1위로는 1.28을 해당하는 스페인이 해당하며, 0.81을 차지한 대한민국이 14위, 0.65를 차지한 미국이 20위에 해당




 


9) 외부기고
한편, 이 보고서는 전 교육과학기술부장관인 안병만 교육과학기술자문위원회 부의장의 기고문을 실고 있는데, 그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음
- Barack Obama 미국대통령은 최근 몇 년간 대한민국의 교육에 대해 언급하면서, 높은 교육열, 우수한 교사,  많은 학습시간 및 국제비교평가에서의 뛰어난 성과 등에 대해 칭찬해 왔으나, 본인은 대한민국 교육에 있어서의 문제점을 또한 알고 있기에 이러한 칭찬에 대해 다소 당혹스러운 느낌을 가져왔다.
- 대한민국의 교육의 병폐는 소위 명문대 입학과 관련된 동기/목적에 그 원인이 있으며, 이는 암기 위주의 수학능력시험과 고득점을 위한 높은 사교육의존도로 이어지게 된다.
- 한국학생들의 학업성취도는 높지만 그 목적이 개인적 동기에 따른 자기발전이라기보다는 상위권 대학입학을 목적으로 하는 경향이 강하다.
- 과거 몇 년간 대한민국 정부는 창의성이 강조되는 학습을 위해 단순암기와 관련된 학습량 감축을 시도, 교육의 다양성 제공 차원에서 전원학교 또는 농촌지역에 기숙형 신설 및 취업중심의 고등학교를 제공하려는 노력을 계속해왔다.
- 또한 공교육 강화를 위해 학업성취도평가를 시행하고 수석교사제 운영을 개시했으며, 창의성개발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대학입학사정관제를 도입해왔다.
- 이러한 교육개혁의 중심목표는 창의성 개발과 필수지식의 습득이라는 두가지를 다 얻으려는데 있다.
- 암기의 고통과 창의적 표현의 즐거움 사이에 균형이 있어야 하며, 두가지 모두가 장차 국가가 필요로 하는  학생의 잠재력을 개발시키는데 필수적인 요소에 해당된다.
※ 본 기고문은 2011년 Harry S. Truman Conference at the Univ. of Missouri에서 안병만 전 장관이 연설한 내용에서 발췌한 것임.


<붙임> 안병만 전교육부장관 영문 기고문


Education in the Republic of Korea
National treasure or national headache?


By Byong-man Ahn




During the more than two years I served as South Korea's minister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I found myself frequently astonished by the outside world's lavish praise for our education system. President Barack Obama has often noted in speeches the enthusiasm of Korean parents for their children's education, the high quality of Korean teachers, the number of learning hours that Korean students spend, and the outstanding educational achievements these have produced; for example, top rankings in international academic-achievement tests, and low rates of school dropouts and juvenile delinquency. As reported, in particular, Korean students ranked first in reading, first in math, and third in science in the Program for International Student Assessment among the 30 member countries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that participated.


While many may look with envy at these achievements, I could not conceal my bewilderment at the fact that, within Korea, that same education system has been called the nation's biggest problem.



The criticism has much to do with students' quest to attend prestigious colleges and universities. The most important factor in student selection has been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Korea's equivalent of the sat). After that come high school grades, and if a determination cannot be made on that basis, the university administers an essay-based exam or something similar and selects the students with the highest scores.



The process has led aspiring entrants and their parents to devote themselves to a style of examination preparation centered around memorization. Parents also believe that they cannot rely on public education alone to get their children into the desired colleges, leading to an enormous dependence on private education.


While Korea's students excel at learning, they believe its purpose lies not in self-development based on personal interest or motivation, but in entrance into a highly ranked university. Students have no time to ponder the fundamental question of "What do I need to learn, and why?" They simply need to prepare for the test by learning the most-effective methods for digesting tremendous quantities of material and committing more to memory than others do.


Based on all this, the current administration of President Lee Myung-bak has focused its policy efforts on creating the type of education in which creativity is emphasized over rote learning, diversity over uniformity, and self-determined education over other-determined education.



"While Korea's students excel at learning, they believe its purpose lies not in self-development based on personal interest or motivation, but in entrance into a highly ranked university."



In an effort to promote creativity, the administration has worked over the past two years to reduce the amount of material students are required to study and to reorganize educational programs so students are able to lead more-varied academic lives.


To ensure diversity in education, the administration has created "garden schools" and boarding-style high schools in agricultural communities. These are designed to encourage rural students to stay in their communities instead of moving to urban areas for educational opportunities. The president's administration has also created a range of schools at the high school level that allow students to gain employment immediately upon graduation and enter into university later. The administration has promised to increase the number of these types of schools in the future.



Third, the government has committed to developing policies to strengthen public education to reduce Koreans' dependency on private education. It has developed more-stringent assessments of student achievement and teacher competency. For schools that ranked low in these assessments, the Lee administration has added "honor teachers," expanded mentoring programs for students, and provided financial support for the purchase of new educational equipment.



Finally, but most crucially, the government has instituted a college-entrance-officer system so that postsecondary admissions depend not just on the rote-learning-centered entrance exams, but also consider factors such as individual students' talents, creativity, and growth potential. The government is working to enable this system to take root in the university community at a graduated but nonetheless rapid rate, and the University Presidents' Association of Korea is encouraging colleges and universities to adopt this system voluntarily. I was committed to ensuring the implementation of this system from the first year of my ministerial term, and I am happy to say that it has been gaining momentum in recent years.


Our government recognizes teachers as our most valuable human resource and has dedicated massive funding to their professional development. To this end, we have opened residential teacher-training centers in school districts across Korea, where teachers can work on improving their English proficiency and refining their pedagogical skills to incorporate tasks that foster creativity and innovation among students. In addition, the government rewards teachers for pursuing graduate degrees and offers opportunities for teachers to take fully funded sabbaticals to study abroad.



These examples represent but a small portion of the educational reforms currently under way in South Korea. The common thread that runs through all of these reforms is the goal of developing an education system that values both creativity and the acquisition of necessary knowledge and skills. Between the pain of memorizing and the pleasure of creative expression, there needs to be a balance, both to develop the full potential of our students and to meet the nation's need for a skilled workforce and a well-educated citizenry. The success of these reforms hinges, of course, on how seriously these issues are considered, how carefully educators craft their policies and practices, and how genuinely they are perceived by those directly involved in education.


This essay was adapted from a speech Byong-man Ahn gave at the Harry S. Truman Conference at the University of Missouri, in Columbia, in August 2011.